선진화 콘텐츠 Creator

  • 남덕우 前 국무총리 대학생과의 대화
  • 사회명사와의 대화
  • 대학교수와의 Dialogue
  • 시민의식 선진화
    • 선진화 포커스
    • 2030발언대
    • 선진화연구모임
  • 선진화 방송국
  • 선진화 카드뉴스
  • KFP 뉴스
  1. 선진화 콘텐츠 Creator
  2. 시민의식 선진화
  3. 선진화 포커스
기사 확대기사 축소  프린트하기
[제308호] '강남스타일' 다음 주자는 전통문화
    이배용   2016-10-12
    

<선진화 포커스 308> 
 

'강남스타일' 다음 주자는 전통문화
 

이배용(한국학중앙연구원장)  
 
 

 
 
본문이미지





 


대한민국은 산업화와 민주화를 달성하는 데 반세기도 채 걸리지 않았다. 이는 300여년이 걸렸던 유럽 국가나 150여년이 걸린 일본과 비교해 놀라운 성과다. 더구나 우리는 일제 식민지를 겪었고 곧이어 이어진 전쟁으로 폐허가 된 상태에서 출발했다. 그러나 예부터 꾸준히 이어온 교육에 대한 열정이 20세기 어려웠던 시절을 극복하고 한강의 기적을 이뤄 단기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달성할 수 있었다.
 
그러나 우리는 경제발전에만 주력한 나머지 우리 역사·문화 및 전통과 예술 같은 소프트웨어에 대한 보존과 개발에 제대로 관심을 기울이지 못했다. 이제 우리는 세계인 주머니를 열기 전에 마음을 열어 감동을 공유하는 콘텐츠 개발에 주력해야 한다. 바로 그 감동의 가장 중심 키워드가 문화다. 문화는 언어가 다르고 이해관계가 엇갈려도 서로 공유할 수 있고 존중할 수 있는 힘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프랑스는 문화를 살리고 보존해 국가 이미지가 세계적으로 높은 편이다. 그러나 우리는 가지고 있는 것 보다 오히려 평가절하된 상태다. 그 이유는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부정적 이미지에다 남북한이 혼동돼 알려진 점도 있다. 그러나 한국이 잘 사는 나라로서의 위상은 어느정도 확보했지만 문화가 있는 나라라는 신뢰를 주지 못한 점도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다.
 
한류는 그동안 한류가 확산돼 대한민국 브랜드를 높이는 일등공신 역할을 해왔다. ‘한류 1.0시대가 드라마 시대였다면 ‘2.0시대K-팝이 주도하고 있다. 더욱이 인기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은 한 때 수많은 세계인들을 열광시킨 바 있다. 한국의 대중문화는 이제 세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지만 여기에 안주해서는 안 된다. 한국 대중문화가 한 시대 유행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이어지기 위해 전통문화와 고품격의 문화예술 이미지가 아우러지는 한류 3.0시대를 열어가야 한다. 올림픽에 대표주자가 많아야 더 많은 금메달을 확보할 수 있듯이 우리 문화도 다양성이 풍부해야 세계무대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얘기다.
 
우리는 전통적으로 예술성이 탁월한 나라다. 그동안 예술 분야의 많은 인재들이 세계에서 활약하고 인정을 받아왔다. 그러나 국가브랜드로서의 응집력은 약했다. 각종 악기가 모여 아름다운 선율의 하모니를 이루듯이 개개인 역량이 다양성과 함께 국가 이미지로 결집되면 대중문화 못지않게 국가 브랜드를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다. 또한 한류 3.0시대에는 전통문화를 현대적이며 글로벌 추세에 맞춰 스토리텔링하고 차별화된 콘텐츠를 만들어 우리 문화의 우수성과 특수성을 알릴 필요가 있다. 이와 함께 급성장하는 국가 위상에 걸맞게 국민의식이 선진국다운 모습을 보이는 것도 중요한 대목이다. 문화시민으로 국가적 신뢰도를 높이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이라고 한다. 미래 인류가 지향하는 가치들은 우리 역사 속에 이미 촘촘히 새겨져 있다. 전통 사회에서 농업을 기반으로 한 협동심과 창의성, 공동체 속에서 나눔과 배려, 자연과 인간의 조화, 평화와 생명 존중 사상은 우리 조상들이 역사의 굽이굽이마다 심어준 귀중한 자산이다.
 
이제는 진정성을 가지고 콘텐츠를 스토리텔링해 감동을 자아내야 한다. 한류가 한 순간 유행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세계인으로부터 지속적으로 호응과 신뢰를 얻을 수 있어야 한다. 하드웨어, 소프트웨어를 넘어 인공지능(AI)도 갖지 못한 하트웨어가 필요한 시점이다.
 
글로벌화의 궁극적 목표는 서로 다른 문화를 이해하고 존중하며 신뢰 속에 평화를 만들어 가는 것이다. 세상의 평화는 인간끼리의 소통과 화합만이 아니라 자연을 존중하고 조화를 이룰 때 실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지구촌이 직면한 다양하고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고 전 인류에게 행복과 평화를 가져다 줄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 바로 문화가 그 해답의 귀결점이다.
 
[이데일리 2016.10.4 목멱칼럼에서 전재]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6건의 글이 있습니다.
  김지영  ( 2016-10-14 )    수정  삭제 답글 
유익한 글 감사합니다! 많이 배우고 갑니다 :)
  전도훈  ( 2016-10-15 )    수정  삭제 답글 
좋은 글 감사합니다!
  윤다영  ( 2016-10-17 )    수정  삭제 답글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이권식  ( 2016-10-17 )    수정  삭제 답글 
문화의 중요성, 다시 한 번 실감합니다.
  이효은  ( 2016-10-18 )    수정  삭제 답글 
좋은 글 감사합니다:)
  최상연  ( 2016-11-19 )    수정  삭제 답글 
세계인들의 마음을 열기 위해 스토리를 통한 감동을 자아내야 하는 것에 공감합니다!